13 9월, 2007

결혼은 미친짓이다, 이만교


아이들이 상상하는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나
우리 어머니가 섬기는 <주님>이거나
혹은 너의 어머니가 잊지 못하는 네 아버지의 이미지 같은 것 말야
그런 것들에는 사람을 끌어당기는 일종의 후광이 있어.


아우라 같은 것 말야?


응. 적어도 두 가지 중에 하나는 있어야 결혼을 할 수 있지.
영원히 그녀만을 사랑할 것 같은 낭만적 환상,
아니면 결혼을 하면 훨씬 더 안락한 삶을 누릴 것 같은 사회 경제적 환상, 그런데-


그녀가 이불을 끌어 덮으며 내가 하려는 말을 가로챘다.

결혼에 환상을 갖고 있는 사람은 이제 아무도 없지.

- 이만교, <결혼은 미친짓이다> 中



영화를 먼저 보고, 소설로 뒤에 읽은 작품. 영화나 소설이나 기본적인 스토리 구조는 같다. 소소한 에피소드나, 차이점이라면 캐릭터의 미묘한 차이와, 주변 인물들에 대한 묘사 정도랄까. 소설 속 준영은 영화 속 준영보다 훨씬 설교가 많아 고루해 보였다. 소설 속 연희는 영화 속 연희보다 평면적이고 전형적인 느낌이 들었다. 엄정화 감우성이라는 배우의 이미지를 떠올리게 되기 때문인지, 우선은 영화 속 캐릭터들이 훨씬 재미있고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소설 속의 인물들도 그 나름대로 소설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소설 속 그들의 이야기는 ‘결혼’에 대한 얘기를 좀 더 비중있게 신중히 다루는 느낌이랄까, 그러기 위해서 준영은 좀 더 설교를 해야 했고 연희는 좀 더 아이같을 필요가 있었을지도.

영원히 한 사람만을 사랑할 것이라는 다짐, 결혼을 하면 훨씬 더 안락해질거라는 생각, 두 가지 환상에 기대 이루어지는 결혼인데 이제 그 환상마저도 없는 결혼이라는 얘기를 그들은 하고 있다. 하지만 환상에 기댄 선택이 비단 ‘결혼’ 뿐은 아니지 않을까. 인생을 살아가며 접하게 되는 중요한 선택들 – 어느 대학을 갈 건지, 어떤 전공을 선택할 건지, 졸업한 후에 어떤 직업을 택할 건지 등등 – 은 모두 어느 정도의 환상에 기댄다. 결국 그 환상이 허상이라는 걸 사람들은 어렴풋이 – 혹은 명확히 – 알고 있다. 조금은 달콤한 꿈에 젖어 있는 시간도, 필요하다. 인생의 작은 사건을 더욱 예쁘게 포장해 줄 포장지 역시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