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8월, 2012

회사생활, 그리고 연애

회사와 사원의 관계, 혹은 회사생활 이라는 게. 시작부터 끝까지 연애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항상 해 왔었는데.

일단 면접이라는 거, 소개팅과 굉장히 비슷하다. (내가 공채 아닌 1:1 면접만 주로 봐서 그런걸수도 있지만) (그리고 사실 난 소개팅경험은 전혀 없지만) 일단 최대한 좋은 이미지를 주기 위해 내외로 단장한다. 아무리 예뻐보인다 해도 너무 짧거나, 섹시하거나, 튀는 옷은 좋지 않다. 첫인상은 착하고 무난해보이는 게 유리한 듯. 약속시간에 늦지 않게 긴장하고, 들어가기전에 다시 한 번 화장이 이상하게 된 데가 없나 확인하고, 가볍게 웃으며 인사하고 자리에 앉는다. 조금은 가식적인 내가 된 것 같기도 하다. 살짝 떨리는 목소리로, 하지만 진실되게 자신에 대해 얘기하고, 상대방의 얘기를 귀 기울여 듣는다. 상대방이 무슨생각을 하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굉장히 알고싶다. 전체적으로 어떤 분위기, 라는 건 있다. 좋다, 나쁘다 혹은 나쁘지는 않다고 말할 수 있는. (다행히 지금까지 나쁜 분위기의 면접은 본 적이 없다) (소개팅은 그냥 해 본적이 없어 모르겠고) 그리고 다시 인사를 하고 나온 후, 연락이 오기만을 기다린다. 날 맘에 들어 해 주기를. 그리고 만약 맘에 안든다면 차라리 정확하게 딱 잘라 표현해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마냥 기다리지 않도록. 그리고 아무리 기다려도 내내 연락이 오지 않는다면, 조용히 마음을 접는다.

실제로 [성격이, 생활습관이, 성향이/업무능력이] 어떻든 [기본적인 스펙]이 좋은 사람들은 [소개팅/면접] 제의도 많이 들어온다. 가능성이 많이 열려있다고 보면 된다. 하지만 [기본적인 스펙] 이 안되는 사람가운데서도 [성격이, 생활습관이, 성향이/업무능력이] [이성과/회사와] 잘 맞을 수도 있고, 만족도가 훨씬 높을 수도 있으며, 반대로 [기본적인 스펙] 이 좋은 사람이 실제 [연애/회사생활] 까지도 잘 해나갈거라고 장담하기는 힘든 부분이 있다. 그것은 실제로 많은 [연애/회새상활]을 한 사람들도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사람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스펙] 이 좋은 사람에게 마음이 끌린다. 왠지 더 [나랑 잘 맞을 것 같고, 성격도 괜찮을 거 같고/일을 잘할 것 처럼] 보인다. 할로 이펙트를 무시할 수는 없다. 나도 사람이니까.

그러므로 [기본적인 스펙] 이 되지 않는 사람은 무작정 '내가 보기보다 괜찮은 사람이거든!' 을 외치기보다는 어느 정도 커트라인을 넘길 수 있을 정도의 [기본적인 스펙] 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는 게 좋다. [다이어트든, 운동이든, TPO에 맞는 옷차림이든, 화장이든/토익점수든, 자격증이든, 뭐든] '내가 부족하긴 한데 그래도 많이 노력하고 있어', 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하는 거 같다.

하지만 또 완벽한 [스펙] 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는게. [연애/회사생활] (이)라는게, 딱 [한 명/한 회사] 과(와)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한 명/한 회사] 에 잘 맞는 사람인 게 중요하지, 불특정 다수에게 인기가 많아서는 썩 효율적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여겨지기때문이다. 이건 뭐 내 생각일 뿐. 넘치는 러브콜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테니. 다만 갑자기 10점에서 100점이 되는 건 힘드니 꾸준히 7-80점 정도를 유지하는 것도 굉장히 의미있다는 얘기를 하고싶었달까. 결론은 누구에게나 좋아보이는 사람이면 좋지만 꽤 힘들다. 내가 선택한 방법은 나와 잘 맞는 상대를 눈여겨 고르고, 주어진 1:1 상황에서 노력하고 잘 맞춰나간다는 전략이다. 어쨌든 노력하지 않고 얻어지는 관계라는 건 없으니. (나의 회사생활의 시작은 그랬었다고 생각하고) (나의 연애도 언제나 그랬었.던것.같다) 

회계에서 말하는 '계속기업의 가정'(회사가 망할걸 가정하고 회사를 경영하진 않음) 처럼,  '계속회사생활의 가정'(별일 없으면 한 회사를 계속 다니고 오래 다닐수록 좋은거 아니겠음?)'계속연애의 가정'(별일 없으면 연애는 한 사람이랑 계속 하는 게 좋은거 아닌가?) 도 생각해봤는데. '계속기업의 가정' 처럼 '계속'이 꼭 좋지만은 않은 것 같다는 점이 오히려 공통점인듯.  '계속회사생활' 과 '계속연애' 는 안정적이고 편안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장점은 그 뿐. 그만큼 내가 도태되고 느슨해지고 긴장감이 없어지고. 결국 나를 잃어버리는 상황까지도 오게될 수도 있고. 이상적인 형태로 '계속회사생활' 과 '계속연애' 를 하려면 굉장한 노력이 수반된다는 거. 그러면 또 결과적으로 아름다운 모습이 될 수도 있고. 근데 그거 진짜 쉽지 않고.

최근 나와 내 주변의 핫이슈 및 핫키워드가 딱 두 가지 [회사/연애] 인데, 나는 평소엔 항상 둘을 엮어서 생각하며 ㅋㅋㅋ거리던 터라 한 번 글로 써 봤다. 근데 진짜 좀 비슷하지 않나? 나만 그렇게 생각하나? [회사/연애] 관련해서 하고싶은 말이 좀 더 있긴 한데 아직 엠바고(!) 상태라 그건 다음에 계속. 나도 얼른 말하고 싶기야 하지. [회사] 얘긴지? [연애] 얘긴지? 둘 단지. 그건 그 때 다시.

그렇게 제 속은 하루하루 타들어갑니다. 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