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9월, 2012

회사생활, 그리고 연애 (2)

최근 2주 사이, 굉장히 많은 일이 펑펑 터졌다.

우선 가장 큰 이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퇴사가 확정되었고. 새로운 회사에 입사가 확정되었다. (엠바고 끝. 개인 블로그에 이 정도 얘긴 이제 해도 되겠지?) 새로운 회사님은 굉장히 멋지고 섹시한데. 꼭 붙잡고 싶은 만큼이나 나를 몇 번이고 들었다 놨다 멘붕시켰다 회복시켰다를 반복하시고. 하여튼 보통이 아니셔서 나는 그냥 <500일의 썸머>의 톰이 된 것 마냥 마구 휘둘렸구요. 제가 왠만한 밀당은 알면서도 즐겨줄 수 있는 정도의 멘탈인데. 이번엔 좀 많이 힘들었네요. ㅠㅠ 아래는 상황의 요약. (물론 진짜 연애얘기가 아니라 비유. 착각하는 사람 없겠지만 혹시나 해서) 


- ['ㅁ' 저랑 한 번 만나주셨으면 좋겠어요. 저 좀 만나보면 꽤 괜찮은 사람임.] 하고 내 쪽에서 먼저 프로포즈. 하지만 도도하신 그 분은 2주 이상 연락이 없었다. 그럴 줄 알았다고 생각하며, 혼자 쓸쓸히 마음을 접었다. 그래 뭐. 내가 어떻게 너같은 사람 만나겠어. 삽질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어디 다른 괜찮은 사람 없나 기웃거리기도 했다.

- 2주 쯤 지났을까, 거의 모든 걸 포기했을 즈음. [흠- 그럼 우리 한 번 만나볼까?] 하는 답을 받았다. >_< (아직도 그 설레임이 잊혀지지 않음) 기대했던 첫만남의 느낌은 굉장히 좋았다♡♡ [정말 우리가 계속 함께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상상만 해도 마음이 두근두근. (아직도 그 두근두근함이 잊혀지지 않음) 

- [네가 좀 더 알고싶으니까, A를 준비해주겠니? 그걸 보고 결정할게] 라는 얘길 들었다. 난 정말 최선을 다해 A를 써내려갔다. [너와 함께할 수 있다면 나 뭐든지 할께 ㅠㅠ 그리고 나 어디가서 A 못한단 소리 들은 적 없거든? ㅠㅠ 너에겐 어떨지 모르지만. 그래도 나 진짜 최선을 다할께 ㅠㅠ]

-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A를 보내기로 한 날. 떨리는 마음으로 메일함을 열었던 나는.  [정말 미안. 아무래도 너랑 안되겠어. 미안하다.] 라는 그의 메일을 확인하고 만다. [말도 안돼. Why not? ㅠㅠ 내가 뭐 잘못했니? 우리 분위기 좋았었잖아. ㅠㅠ 니가 A 하라며. 내가 열심히 A도 준비했는데 보지도 않고 왜 ㅠㅠ] 난 정말 완벽하게 멘탈이 붕괴되어 이틀 간 폐인으로 지냈다. 눈앞이 캄캄했고. 툭 건드리면 눈물이 줄줄 쏟아져 나왔다. 말 그대로 죽을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었다. (솔직히 뻥 안치고 남자 10명한테 차인 기분이었음 -_-)

- 폐인 3일 째. 이제 끝이라고 생각했던 그에게서 연락이 왔다. [A, 보내준댔잖아. 아무 말 없어서 연락해봤어. 혹시 뭔가 잘 못 된거니?] ... 그 메시지를 본 나는 2차 멘탈붕괴로 눈앞이 핑 돌았다. [네... 네가 메일로 나랑 안되겠다고 해서. 그래서. 그래서 다 준비했는데 보내지 못했어 ㅠㅠ 어...떻게 된건지 물어봐도 되니? ㅠㅠ] 진심으로 문자를 찍는 내 손이 덜덜 떨렸다. 나에게 아직 기회가 남아있다고 생각하니 꿈만 같았다. 대체 이게 무슨 일인거야.

- [아. 그런일이 있었어? 말도 안돼. 내 쪽에서 뭔가 잘 못 됐었나봐. 아아... 정말 미안해. A, 보내줄 수 있니? 보고싶어 ^^ 그리고 내 전화번호 알려줄테니까, 혹시 다시 이상한 일이 생기면 나에게 전화해.] [괜찮아요! 괜찮습니다! 보낼게요! 보낼 수 있어요♡♡♡] 이쯤에서 난 진짜 순도 100%의 약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 우울했다. 그리고 어쨌든 결과는 아직 모르는 거라고 생각하니 다시 마음이 답답해졌다. 난 언제든 거절당할 수 있는 쪽이니까. 아무리 내가 너와 함께하고 싶어도 네가 아니라고 하면 아닌거니까. ㅜㅜ 어느 쪽이라도 빨리 결정해준다면 마음을 정리하기 좋겠다고 생각하며 초조하게 그의 연락을 기다렸다.

- [너의 A 괜찮았어!] 이틀 만에 온 연락에 또 두근두근. 이러다가 심장병에 걸리겠다는 생각까지 했다. [널 한 번만 더 만나고 싶어. 그러고나서 확실히 결정하려고 하는데. xx일 xx시에 시간 괜찮겠니?] [무조건 됩니다! 갈게요! 그때봐요 >_<] 난 역시 순도 100%의 약자 ㅠㅠ 그리고 난 남은 며칠 간 그와 나눌 대화를 설계하느라 바빴다. 내 히스토리를 아는 사람들은 이제 거의 다 된 거나 마찬가지라고 했지만 마지막까지 조금의 실수도 하고싶지 않아서.

- 그리고 우리는 만났습니다!

- 마침내! 계속 만나기로 결! 정! 만세♡ 신나 신나!!! 완전 신나!!!!!!!! >_<

- [근데 17일부터 만나면 안 될까? 나 너랑 빨리 만나고 싶은데!] [아. 너무 빠르긴 한데 ^^ 그러죠, 뭐. 아마 괜찮을거에요. (조금 쉬고 싶긴 하지만 뭐 ㅠㅠ) ] [응. 혹시 안되면 연락줘!] 

- [너랑, 10월 4일부터도 괜찮을거 같아!] [어? +_+ 정말요? 그럼 저야 좋죠 ^^ 그럼 4일에 봐요] → 신나서 유럽 항공권 예약. 만세! 잠깐 자유의 몸이 되겠다! 만세! 이럴 때 아니면 또 언제 13시간 비행기를 타보겠어? 꺅 꺅- >_<

- [아, 근데. 그냥 17일... 도 괜찮긴 한 거지? 응? 자꾸 이랬다 저랬다 해서 미안. 그냥 빨리 만나는 게 좋을 거 같아서 ^^] [아...ㅜㅜ 괘...괜찮아요. 흑. 그래요 뭐. 17일날 보자구요!] → 항공권 취소. 자유 없어 ㅠㅠ


흑. 자유 없고 방학 없지만. 그래도. 17일부터 새로운 시작에 두근두근 설레서 좋은 요즘 :)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