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11월, 2012

생일주간

# 만 29세가 되었다. 사실 아직은 나이먹는 게 별로 싫진 않은데. 40대쯤 되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르지만. 뻔한 얘긴데 나이를 먹을수록 정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내가 나이를 먹어가기 때문에 하게 되는 자기위안이 아니라 진심인데(라고말해봐야 설득력이 없나). 나이에 반비례한다는 여자의 '외모' 에 대한 부분도 사실은 결국. 나이보다는 노력(이나 경제력)에 달린 문제같다. 얼마나 행복하게 사느냐도 중요한거고. 그 사람이 지내온 시간들은 고스란히 얼굴에 남는다.

# 명시적으로 드러난 언어를 믿고 행동했고. 상대방이 함정에 빠지거나 혹여나 오해를 하지 않도록 나름 애썼다. 나는 마음에 없는 말 한 적도 없고. 애매하게 행동한 적도 없는데. "넌 A 라고 분명히 말했었잖아? 나는 분명히 B라고 말했었고! 설마 이런일이 생길거라고는 상상도 못한거야? 그건 아니잖아?" 라고 말했지만. 허공에 외치는 꼴이다. 상처받은 모습을 굳이 보여주는 것도. 내가 듣기 싫어할 말을 굳이 하는 것도. 잘 이해가 안된다. 나더러 죄책감을 느끼라는걸까. 내가 왜? 내가 뭘 잘못했는데. 그게 아니면 대체 뭘 원하는건지. 난 솔직히 어이도 없고 이해가 안된다. 다른 사람들은 머리와 마음이 그렇게까지 따로 움직이는건가. 예외라는 건 없다고 하더라. 드러난 말 그대로를 믿은 게 내 이기심이라며- 조금 억울해져서 하소연하면 "네가 잘못한거네, 넌 그 말을 믿었냐" 라는 말을 여러 번 반복해서 듣게된다. 썩 기분이 좋지 않다. 뭐 사실 그렇게까지 신경쓸 일도 아니지. 지금 나에겐 다른 중요한 이슈가 너무 많은데.

#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아침형 인간으로 살고 있다. 밤 12시가 되기 전에 잠들고 새벽 6시가 되기 전에 눈을 뜬다.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짐작가는 원인은 있지만 정말 그게 이유라면 굉장한 일인데. 경과를 좀 지켜봐야겠음.

# 회사 체육대회에서 5km마라톤을 뛰었다. 마라톤 '대회'는 아니었으므로 걷는 사람들도 굉장히 많았다. 내 경우는 초반에 살짝 뛰기 시작했더니 어느새 선두그룹이 되어 그냥 끝까지 뛰었다. 1500여명중에 10여등 정도 한 거 같은데, 그 사실로 다시 '넌 대체 뭐야!!!' 라는 말을 듣고 있다. 음. 뭐긴요. 그냥 승부욕의 화신이 운동을 좀 좋아하고 다행히 체력이 따라준 종합적인 결과일 뿐이지요. 이렇게 된 이상 다른 서프라이징 포인트를 찾아서 어필하고 싶은 생각도 좀 든다. 생각을 좀 해봐야겠다. -_-;;

# 요즘 갑자기 꽂힌 밴드는 [뜨거운 감자] 지금까지 별 관심 없었는데, 지난 달 GMF에서 라이브를 듣고 사운드에 반했던 적이 있다. 생각나서 '팔베개'가 실린 이번 음반과, '고백' 이 실렸던 지난 음반을 찾아 듣고있다. 정말 좋다. '고백' 은 원래도 좋은 노래라고 생각했지만 새삼 너무 좋아서 1000번쯤 들은 듯. 들어도 질리지 않아, 굉장하다. 이번 음반 가운데엔 1번트랙 '알람' 이 맘에 들어서 또 계속 듣고 있음.

# '검정치마'(는 사실 좀 세긴 하지) 그리고 '브로콜리너마저' 까지는 수용이 된다. 더 대놓고 센티멘탈하면서 달달하게 부르는 홍대스타일 밴드 음악들은 (대체로 가창력따위 개나 준 음악들) 그냥 통으로 다 싫다. 요즘 그런 음악 너무 많아 (...) 내가 받는 '그냥 느낌' 뿐 아니라 사운드나 음악성에서도 내가 인지하지 못하는 차이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무척이나 팬들이 많은 편인 가을방학, 옥상달빛 같은 음악도 도저히 간지러워서 들어 줄 수가 없다. 10cm는 처음부터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20대 초반에 줄리아하트를 좋아한 바 있으나, 그 땐 또 그런 달달한 음악은 지금처럼 인기가 없었다. (시대를 잘 못 타고 나신듯함여) 장르가 좀 다르긴 한데 GMF 때 보니깐 페퍼톤즈도 여자애들이 좋아 죽더라? 나는 페퍼톤즈가 궁금했고 꼭 한 번 보고싶어서 간 건데 진짜 실망했었다. 아무리 좋게 봐주려고 해도 노래를 참 못하고 (.....) 사운드와 보컬의 밸런스가 저렇게 안맞는데도 사람들이 좋아해주네? 잘생기지도 않았는데 어째서 왜? 라는 생각을 했었지.(그냥 라디오에 나와서 말 좀 잘하면 되는거냐) 하긴 이건 그냥 내 취향의 문제다. 누군가는 장기하를 보면서 섹시하다고 생각하는 나를 이해못하는 동시에 '여자들은 대체 왜 장기하를 좋아하는거야?' 라고 생각할수도 있는것이고. 뭐 그런 것이지.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