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8월, 2013

아프지 말자는 생각. 디데이 세기.

몸이 좀 아팠고 하루 휴가를 냈다. 좀 많이 아팠다. 세상에 이렇게 아플 수가 있나? 싶게 아팠다. 휴가를 내야겠다는 메시지를 휴대폰으로 어떻게 보내고 그 뒤에 어떻게 정신을 잃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최근 계속해서 한계선 위를 아슬아슬하게 걷고있다는 느낌은 있었다. 여러모로 조심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근데 잠깐 한 눈을 파는 사이 몸 안에 어떤 퓨즈가 딱 끊어지고 나는 고스란히 완충장치가 없는 바닥으로 추락한 듯한 느낌. 갑자기 아프다고 휴가를 내는 행위부터 해서, 여러가지가 스스로 부끄럽고 견딜 수가 없었다. 그냥 자괴감 그 자체.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난 그러질 못해서. 겨우 출근해서 휴가를 처리하고 보니, 2013년 연말까지 남은 휴가가 4일뿐이었다. 최소한 아프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체중계에 올라서니 작년 한창 다이어트 할 때의 그 숫자가 눈에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 역시 체중은 숫자에 불과하군. 같은 숫자라고 같은 몸인 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

그걸 떠나서도 몸 상태는 전체적으로 썩 좋지 않은데. "전체적으로 몸의 기능이 다 떨어져있다" 는 얘길 들었다. 과연 맞는 말인 듯. 별로 많이 먹지도 못하고, 먹고싶은 것도 별로 없고, 가끔 맛있어보이는 음식을 만나서 먹어도 소화를 잘 못 시켜 툭 하면 체한다. 비위약한 타입 아닌데 요즘은 기름냄새 맡으면 토할 거 같은 느낌이 든다. (특히 버터냄새랑 프렌치프라이 냄새가 싫다). 술은 더더욱 조심해야겠고. 왕십리역을 환승할 때 2호선에서 분당선을 가려면 반드시 계단을 오르게 되는데 그 게단을 다 오르는 게 좀 힘들다. 음악을 너무 큰 소리로 듣는 것도 힘들다. 밤 12시 이후에 깨어 있는 것도 힘들다. 쓰고보니 믿을 수가 없을 정도네. 나도 이런 적이 별로 없어서 몸 아픈거 관련해서 트위터에 자꾸 한마디씩 쓰게 된다. 그것도 전체적으로 보니깐 굉장히 별로라서 자제해야겠다고 생각 중. 어쨌든 언제까지나 이런 상태로 방치되어 있으면 안되겠지.

... 라고 말은 하지만 이 기회에 좀 더 다이어트를 하는게 어떠냐!! 하는 악마의 목소리가 적지 않게 들려온달까. 내 마음 속에서 들려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데 주변에서도 ㅠㅠ 여자의 인생이란 이런 것인가 -_- 건강보다 다이어트가 더 중요한 뭐 그런 (...) 아니면 이것은 언제 다시올지 모르는 기회! 뭐 그런 건가 (...) 사실 나도 모르겠습니다. 적절한 밸런스를 찾는 게 힘들군요.

이사가 9일 남았다. 사람들은 무심하게 "잘 준비하고 있어?" 라고 묻는다. 그러면 나도 무심하게 "글쎄, 뭘 준비해야 하는데?" 라고 되묻는다. 집을 구했고 이삿짐 센터를 계약했다. 그거말고 뭐가 더 있을 리 없잖아. 간혹 "음 버릴 물건을 정리한다거나 하는 일" 따위를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럼 난 말한다. "그건 평소에도 늘 하는 건데"

도쿄여행이 21일 남았다. 딱히 여행 일정같은걸 아직 정하진 않았지만, 이번 주말에 면세점에 가서 바우처와, 기프트카드들을 다 써버릴 생각. 여행 전까진 무슨 일이 있어도 식욕을 회복시키고 싶다. 지금 이 상태로는 돈카츠 한 접시도 제대로 못 먹을 위장이라. 맥주는 커녕. 안될 일이다.

베르세르크를 21권까지 읽었다. 아직 16권이나 남았다. 세상에.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