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10월, 2013

요즘 운동

헬스클럽에서 트래드밀 위를 '30분 이상' 빨리 걷는 유산소 운동, 칼로리 숫자에 얽매이는 식생활, 1일 1식과 같은 식이조절 트렌드에 매너리즘을 겪으며. 그 와중에도 제대로 실행하는 거 하나 없이 시간을 흘려보내던 중 남세희님의 다이어트진화론이라는 책을 읽게 되었다.

나름 다이어트에 대해서 이론적으로는 빠삭하다고 생각했던 나 조차도 납득되지 않던, 하지만 널리 알려져있는 이론들을 자신감있는 문체로 명쾌하게 해석해 주고 있는 게 마치 사이비종교같기도 해서 (농담), 어딘가 의심스럽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였다. 하지만 믿을만한 분들의 추천이 이어지고 있고, 나 스스로도 설득되었으며, 이 정도의 설득력을 가진 텍스트도 없는 것 같아 일단은 이 책을 교본으로 삼기로 했다.

그리고 이 책에 의하면 나의 작년 퍼스널트레이닝+다이어트는 실패작에 가깝다고 말할 수 있겠다. 더 큰 요요현상으로 돌아왔거나 몸을 망치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뭐.

운동은 일주일에 세 번, 1시간씩으면 충분하다. 트래드밀위를 '걷느니', 땅을 딛고 조금이라도 '뛰는 게' 낫다. 곡류를 멀리하고 고기와 채소과일을 가까이하는 식생활. 정도를 우선으로 삼고 주식을 고기와 달걀요리, 유제품 정도로 생각하고, 곡류는 최대한 줄이는 걸로. 술은 독약으로 생각해야 되는데 이 부분이 제일 어려운 듯 하다. 요즘 술 약속도 많고, 연말이 가까워오고 있고. 

운동은 케틀벨스윙과 버피, 답답하면 바깥을 뛰거나 걷는 정도면 충분. (당연한 얘기지만 운동방법보다야 그걸 얼마나 꾸준히 하느냐가 중요 -.-) 여성에겐 8kg 정도의 케틀벨이 적당하다고 해서 구입했는데 나한텐 적절한 무게인 것 같다. 다만 웨이트트레이닝과는 담을 쌓은 허약한 여성들에게는 힘든 무게일 듯. 케틀벨 스윙을 50개부터 100개로, 50개 단위로 늘려나갈 생각. 케틀벨은 예쁘게 코딩된 것 보단 쇠를 그대로 뭉쳐놓은 듯한 제품이 추후에도 변형이 없는 좋은 제품이라고 해서, CM크로스핏 사이트에서 구매했는데 괜찮은 것 같다. 가격도 저렴하고. 

케틀벨스윙은 요즘 엄청 유행인 것도 같고. (...) 구글에 검색하면 굉장히 많은 자료를 만날 수 있다. 동영상 자료도 많고. 제대로 된 자세의 중요성을 지적하는 글이 매우 많은데. (특이 강민경 사진은 절대로 따라하면 안되는 대표적 사례라고) 허벅지 뒤쪽 햄스트링, 엉덩이에 자극이 오면 맞게 한 거고, 팔이나 무릎, 허리가 아프면 잘못된 자세. 첫 날 너무 아무렇지도 않아서 나 뭐 제대로 안한건가 싶었는데. 어제부터 오늘까지 허벅지 뒤쪽 근육통때문에 의자에 앉으려는 자세를 취할 때 마다 괴로운 느낌 =_= 제대로 한 거 맞는 듯. 

버피는 하루에 100개를 하라고 해서 할 수 있겠지! 했는데 집에서 운동화를 안 신고 하니 은근 불편한데다, 한 번에 50개를 연속으로 하고 넉다운. 근데 50개도 못하는 사람이 많으며 보통 15개씩 끊어서 한다는데 난 뭐한거지. =_= 일단은 15개씩 7세트 정도를 목표로 해 봐야겠다. (푸쉬업, 점프까지 포함) 도톰한 운동용 매트가 있으면 좋겠는데 자꾸 뭘 사고 있는 거 같아서 좀 참고 있다.  

술은 독약으로 생각하고. 하루에 술과 운동을 동시에 하면 안된다는데 (...) 거참 이게 가장 힘든 일이지 뭔가. 당장 냉장고에 맥주가 잔뜩 있고, 와인도 세 병이나 있는데. 근데 생각해보면 판교로 회사가 옮겨가고 나면 주중 술 약속 같은 건 상상속의 일이 되는 거 아니려나. 싫다고 생각하면서도 은근히 그 때가 기다려지기도 한다. 12월 초에 종합건강검진 예약해 뒀는데 그 때 체성분검사도 추가했다. 좀 두렵긴 하지만 그 때까지만이라도 열심히 한 번 해 보자.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