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월, 2014

익숙한 것과 새로운 것

보고싶다, 듣고싶다. 그렇게 생각하면서 잊어버리지 않으려고 에버노트에 만든 목록의 양은 길어지기만 한다. 나의 이해할 수 없는 점 중에 하나가 새로운 컨텐츠를 접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그걸 무척이나 부담스러워 한다는 사실이다. 용기가 필요하다. 일단 발을 담그면 그 뒤부터는 조금 쉬운데. 그래도 어렵다. 본 적 없는 영화, 드라마, 만화, 책, 해본 적 없는 게임. 미루다가 결국 이 만큼이나 쌓여버렸다. 이 부담의 근원이 뭔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생각해보면 어떤 게 튀어나올지 모르는 두려움. 그 안에 내가 감당할 수 없는 게 있을까봐 불안한 것이다. 다시 말하면 다른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넘기는 것들 사이에도 내가 감당할 수 없는 게 자주 발견되기 때문이고. 그걸 별로 내색하고 싶지 않아서.

반대로 읽었던 책을 반복해서 읽는 것과 했던 게임을 반복해서 하는 것, 봤던 영화와 드라마를 반복해서 보는 건 오히려 좋아하는 편이다. 우물 안 개구리가 되어버리는 느낌이 싫으면서도 편안하고 안정적인 기분이 된다. 재밌는 부분은 계속 보고 웃을 수 있고, 슬픈 부분은 계속 슬퍼할 수 있다. 나는 그렇다. 기분 상태가 좋지 않을수록 봤던 것을 반복해서 보는 쪽을 택한다. 갑자기 닥쳐오는, 내가 예상하지 못한 어떤 감정 같은 것을 대비 할 필요가 없으니까. 

그래도 요즘 여러가지로 좀 여유가 생겼는지 모험을 하고 싶은 기분이 들어서 이것저것 시도해 보았다. (겨우 그런 게 모험이라니? 라는 생각을, 대부분의 사람이 할 테지만) 만화 <실연 쇼콜라티에>와 그 것을 원작으로 한 일드. 만화 <은수저>와 그 것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 그래픽 노블 <파란색은 따뜻하다>, 그리고 그 것을 원작으로 한 영화도 곧 볼 예정. 영화로는 절대 볼 수 없을 것 같은 소설 밀레니엄 1부,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아무생각 없이 나열하고 보니, 어째 읽은 책들이 모두 영상물과 페어를 이루고 있다. 역시나 갑자기 한 쪽(특히 영상으로 제작된 쪽)만 보면 어쩐지 힘들어서 좀 더 내가 받아들이는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책을 먼저 택한 게 드러나고 말았다. 나도 참 어쩔 수 없군.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