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4월, 2015

별로 좋지 않은 이야기

# 과거에는 분명히 쉬웠던 것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어려워진다.

# 뇌를 통과하지 않은 듯한 말이 입 밖을 나가는 빈도가 약간 늘었다. 분명히 내가 의도하지 않은 말인데 하게 되거나, 비 정제된 말을 하게 되어 스스로 약간 놀라는 것. 내가 말한 게 분명한데 방금 이건 누가 말한거지? 싶은 것. 이건 좀 아닌데, 싶은 단계를 넘어 이제 좀 조심해야 하나, 싶은 단계에 들어왔다. 정확한 원인과 치료방법 같은 건 잘 모른다. 치료? '병' 이라는 딱지를 붙일 만큼 심각한 상태가 아닐지도 모른다. 하지만 신경이 쓰인다, 많이. 말을 줄이고, 생각을 늘리고, 귀를 기울일 것. 외로움과 허전함을 쓸데없는 것으로 채우지 말 것. 알면서도 잘 되지 않는 일들. 답답해서 눈물이 날 것 같다. 난 왜 이렇게 나약한 건가. 

# 날 아는 사람들은 날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을까. 난 사실 잘 울고, 어떤 부분에 있어선 그다지 계획적이지도 않고, 고집도 세다. 싫증도 잘 내고, 혼자있으면 쓸쓸하다는 감정도 느끼고.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해줄 수 있는 건 다 한다. 굳이 이런 글을 써 보는 건 보통 내 주변의 사람들이 내가 위에 언급한 그 어떤 것도 내 특성이라고 잘 생각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 나는 그냥 이 정도의 선에서 만족하고, 안심하고 있었다. 그 이상을 원한 적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억지로 나가서 모든 걸 망치고 싶진 않았다. 인정하기 싫지만 어정쩡한 상태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은 건 내 자존감이 낮다는 증거였다. 다른 사람이 같은 태도로 있었다면 난 분명히 단호한 목소리로 충고했겠지. 그리고 그걸 따르지 않으면 바보취급했겠지. 어쨌든 정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지만 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런 나에게는 자격이 없다. 깨끗하게 인정했다. 

# 조용히 내 발 끝을 바라보고 당분간은 어디에도 고개돌리지 않겠다고 마음먹었다. 9월 바르셀로나 여행을 갈 때 까진 그저 조용히 숨 죽이고 가만히 있도록. 감정을 아끼고 마음을 쓰지 말 것.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