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11월, 2017

2017 손기정 하프마라톤 (21.0975km) 완주

2015 서울국제마라톤(동아마라톤) 풀코스 참여 이후 마라톤 후기는 처음 쓴다. 그간 마라톤 대회에 참여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내 기준에서 기록할만한 or 딱히 맘에드는 기록이 아니었기 때문인 것 같음. 최근 이직 이후에 여유가 생기면서 운동도 시작하고, 피지컬도 약간 괜찮아지고 있는 추세라, 별로 열심히 트레이닝 한 것도 아닌데 5km 정도는 루틴한 조깅으로 뛸 수 있는 컨디션이 되었다. 기록은 6분 초중반대이긴 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뛴 하프마라톤이 꽤 가뿐한 느낌이라 기록해 봄.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강동대교를 찍고 오는 심플한 코스
다만 반환점 인근의 오르막길이 어마어마하다.



출발할 때의 기온이 약 영하 6도. 
내가 달린 날씨 중 가장 추운 날이 아니었을까.



저 비닐이 방한에 꽤 도움이 되었다. 
중간에 더워지면 찢어 버리면 됨 (...)



하프코스가 가장 마지막 출발 (08:50) 



아 끝나간다, 할만하네- 정도의 기분이었던 20km 구간.
하프를 달리기 적당한 구간으로 인식하게 되다니, 성장했다;;



종료 후 메달. 공식 기록은 02:29:00.76


중간에 나이키+앱이 꺼져서 좀 짜증났었는데,
이번이 달리기하다가 강제종료 된 게 두 번째라 대체 왜 이러는지 알아보는 중. 
그래서 나이키+에는 하프마라톤이 기록되지 못했고, 기록도 두 개로 나눠서 올라갔다

게다가 이어폰이 말썽을 부려서, 오디오가이드도 음악도 듣지 못했는데,
이어폰 케이블을 케어할 정신도 없어서 처음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애타게 찾게 되었다.
12월 말에 에어팟을 받기로 했으니 다음 대회 때는 좀 더 쾌적하게 달릴 수 있겠지.




[구간 별 기록은 공식 기록사이트에 올라오면 추가 예정] 

1-2km : 초반이라 사람들이 많이 뭉쳐있었고, 워밍업을 따로 못해서, 워밍업 느낌으로 7분 페이스 정도를 지키는 느낌으로 천천히 달렸다. 이 정도로 끝까지만 가도 괜찮지 뭐, 정도의 느낌.

3-9km : 6:30 정도의 페이스를 지키고자 했고, 평균속력 6:45 정도로 오디오가이드를 체크하며 달렸다. 중간중간 오르막길이 나타나면 조금씩 늦춰졌던 것 같다. 

10-11km (10km - 1:07:37 / 반환점 - 01:11:21.26) : 업힐+반환점 구간. 3단 언덕이 있어서 아이유고개라고 부른다고 하는데 (...) 마지막 오르막이 진짜 죽음이었고 거의 뛸 수가 없었다. 9km정도까지 거의 안 쉬고 뛰었는데 업힐이 나를 막았고, 아무리 가도 반환점이 보이지 않아서 어이가 없을 지경이었음. 제일 힘들었던 구간. 

12-18km : 고개도 넘고 반환점도 돌았는데, 나이키 앱은 오류로 종료되고, 이어폰도 고장난 것 같고. 어쩐지 외로운 기분으로 무념무상+팔다리 자동모드가 되어 달렸다. 그러다가 어느순간 잠실운동장이 보여서 반가운 마음이 증폭. 그것만 보고 달렸지만 아무리 달려도 다가오지 않는 잠실운동장. 나중에 페이스를 확인해보니 7분 초반중반대를 왔다갔다 하고 있었는데, 오디오가이드가 살아있었으면 좀 덜 들쭉날쭉이 아니었을까. 괜히 기계를 탓해본다. 

19-21.0975km (+01:17:39:50 / 종료 - 02:29:00.76) : 사실 그렇게 죽도록 힘들지 않았는데, 그래서 오히려 다 왔다는 느낌에 게으름을 부렸던 구간. 그래도 대놓고 걷지는 말자, 라고 생각은 했다. 다음엔 좀 더 최선을 다해보자고 생각함. 어쨌거나 결승점 들어올 때 죽을 것 같은 기분이 들지 않는 것을 보니 확실히 성장했다.  


다음 대회는 2018년 1월 28일 월드런 (하프). 그 때까지 또 기록단축을 목표로 연습할 계획이다. 그 땐 그래도 조금 덜 추웠으면 좋겠다. 영하의 날씨는 아니었으면 (...) 


댓글 없음:

댓글 쓰기